어떤 글쟁이가/환쟁이가 되고 싶은가?


가장 맛있는 것이 가장 몸에도 좋을 것이다.

그렇다.




특히나 더욱 개인주의가 심화된 요즘,

개인의 복락을 추구하는 것이야말로 최선의 삶의 방식일 것이다.

따라서 이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것은 오직 대중을 흥분시켜 돈을 벌기 위한 행위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

절대로 개인의 이상이나 고뇌를 전인류적으로 승화시키겠다는 쓸데없는 발상을 하면 안 된다.





미국 최초의 할리퀸 브랜드 작가, 자넷 데일리.

약 90편의 로맨스 소설 집필, 약 3억부 판매.

솔직히 누군지 잘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는 행복하게 잘 살다 간 것이 분명하다.





현존 세계 최고의 로맨스 소설가, 노라 로버츠.

약 210편의 로맨스 소설 집필, 약 4억부 판매.

이쯤 되면 나름 전체 문학계에서도 네임드다.

편수가 깡패라는 것은 이미 해외에서도 입증된 바이다.

하나하나의 인세가 쌓이면 중견 작가라도 꽤 돈을 만질 수 있다.








다시 강조하지만, 돈 많이 버는 것이 인생의 승리자다.

지금 당장 돈을 많이 번 사람에게 대중의 존경과 명예와 행복이 있다.

정신병자 빈센트 반 고흐 같은 짓을 하면 병신되서 일찍 뒤질 뿐이다.

평론가나 마니아들은 헛소리만 나불대는 놈들이다. 그들을 믿지마라. 대중을, 매상을 믿어라.

철저히 기업적, 경영적 마인드로 접근해야 건물주가 될 수 있다.




...물론 이것도 일종의 재능일 수 있다.

될놈될, 안될안...

by 지오-나디르 | 2017/09/19 01:00 | 잡담 | 트랙백 | 덧글(0)
이세계의 혼돈 파괴 망가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comic_new1&no=3060494





애초에 똥세계...아니 이세계물도 안 보고 머루머루도 안 보는지라 대체 맥락이 어떻게 되는 내용인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만화 제목도 '이세계 맨큐조무사'였는지 뭐였는지 아직도 모르겠음...)

댓글로 싸움이 붙어서 팝콘을 뜯으며 구경 좀 했습니다.

맥락상 쉴드를 치려면 칠 부분도 있는 것 같지만, 이미 그죄용(사레류)의 허접성을 확인한 저에게는 안 통할 것 같네요.

또 뇌무위키에 왜 명작인지 아닌지 설명하느라 시간낭비할 잉여씹덕들의 모습을 상상하니 츄릅츄릅~






※덤: http://gall.dcinside.com/board/view/?id=comic_new1&no=3062961

by 지오-나디르 | 2017/08/31 20:15 | 취미 | 트랙백 | 덧글(1)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